당신도 늙으면 여기로 오라

당신도 늙으면 여기로 오라

아침에 오렌지 카운티의 ‘러구나 우즈’의 실버타운을 지나면서 25년 전에 거기 살던 노인이 내게 하던 말이 생각났다. “당신도 늙으면 여기로 오라. 노인들 살기에 아주 편리하다.” 그 곳은 소도시와도 같다. 골프장, 쇼핑센터, 병원 등 모든 복지시설들이 그 안에 들어있다.

그의 권유를 들으며 속으로 웃었다. 아직 갈 길이 까마득한 사람에게 이게 무슨 소리냐고 생각했다. 그 까마득하다고 생각했던 그 세월이 나도 모르는 사이에 지나가 버렸다. 이제는 원하기만 하면 언제라도 그 곳에 들어가 살 수 있는 자격의 나이가 되었다. 세월은 정말로 빠르게 흘러가고 있었다.

뿐만 아니라 내세 또한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빠른 속력으로 접근해 오고 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은퇴 대책’까지는 세우면서도 ‘내세 대책’에 대해서는 무관심하다. 당신은 어떠한 내세 대책을 가지고 있는가? 대책이 없다면 더 이상 기다리지 말고 예수님 앞으로 나와야 하지 않겠는가? 그것만이 가장 최선의 내세 대책이기 때문이다.

출판데스크에서 30년. 강원경

 

어쩌다 보니 이글이 부활절날 Y한마음에 제개되어 다음에 두 곡을 소개하고 마무리 하고싶다. 오늘 주님이 부활하신 바로 그날! 그분의 영광을 찬양해야 할 이 날에 이 노래의 가사에 귀기울이며 함께 찬양의 기도를 올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