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소리

봄의 소리

코로나 태풍
삶의 가지치기
아물지 못한 진물

육 피트 거리두기에
신음소리
듣는 이 없고

눈물 따라
마음 흘러
깊고 따스한
대지와의 재회

상냥한 간호사처럼
봄바람 다가와
상처 진물
호 호 불어 말려주고
닫았던 모낭 활짝 열어
새순 내민다

굵고 깊어진 뿌리
솟아나는 생명의 산소
대지 닮은 넉넉한 웃음으로
세상을 품네

 

한남옥 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