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 fatigue and the speaker of our zoom life”

“Zoom fatigue and the speaker of our zoom life”

What will we remember when we look back on 2020? We have lost a year’s worth of face-to-face learning, hugs in the hallway, family gatherings, worshiping, praising, praying, laughing and receiving communion together.  It’s a stressful and scary time in our history.  However we can be thankful because of the kindness of people, regardless of the moments that are an unfortunate and intrinsic part of the 2020 pandemic experience.

Nature reminds us that the sun will always rise, and no winter lasts forever. Some have described winter as a season of recovery and preparation bringing out our best. In 1650, Thomas Fuller, an English theologian, introduced the concept of ‘the darkest hour is just before the dawn’ through his work titled A Pisgah-Sight of Palestine and the Confines Thereof. He writes that ‘it is always darkest just before the day dawneth’. It is often in the darkest skies that we see the brightest stars. Perhaps as we’re experiencing probably one of the darkest moments in our lives, it is our hope that things will get better after this prolonged and unfortunate darkness.  As our church’s motto for 2021 is “Restoration”, we can be inspired by His word. Isaiah 40:31 – But those who hope in the Lord will renew their strength. They will soar on wings like eagles; they will run and not grow weary; they will walk and not be faint.

In the world of education and in our daily lives, video conferencing has forced us to adapt to a different way of communicating and connecting during these unprecedented times. Online classes and remote meetings have redefined the landscape of both schoolhouse learning and workforce engagement.  We find ourselves searching for answers to life’s newly presented questions on how do you prevent online burnout? The number of video conferencing users has increased exponentially since the onset of COVID-19. At the end of 2019, roughly 10 million people in the US attended meetings on Zoom, Skype, or some other form of online conferencing. More importantly, daily users doubled to more than 200 million; and by May 2020, the usage had exploded to 300 million. With more than 90,000 schools across 20 countries using Zoom video conferencing services to conduct classes remotely, “Zoom fatigue” will continue to be a serious challenge for many of our educators and students.  It’s not just Zoom but in other video conferencing platforms including Google Hangouts, Skype, Microsoft Teams, Go ToMeeting, FaceTime, Discord, Houseparty, and so on.

As you may already know, being on a video conferencing requires more focus than a face-to-face interaction which requires us to work harder to process non-verbal cues such as facial expression, body language, and tone of the voice.  Researchers have shown that the brain gets fatigued from overexertion.  This causes people to have conflicted feeling and exhaustion.  And often a lack of downtime after we’ve fulfilled our zoom commitment, work, family commitments are all contributing to our tiredness, and exhaustion. Across the country, students are struggling to focus and retain information with online learning while it’s never easy to stay focused during video conferencing even for savvy learners.

man on rope

With online learning and video conferencing likely to continue far into the near future, here are some tips to help you and your loved ones beat Zoom fatigue:

  1. Setting up a designated space for video conferencing will help maintain work and life balance. To guarantee work-life separation, whether you’re improvising classroom space at the dining room table or at a desk only sit there during your work hours. By working in any designated zone, you may inflict unnecessary work pressure on yourself.
  2. Limit media usage during video conferencing. There’s the temptation to check email or keep working on something else during a meeting. Limit as many distractions as possible including social media, phone, games and pets.
  3. For adults, avoid multitasking as trying to do multiple things at once cuts into performance.  According to some studies, shifting between tasks can actually cost as much as 40% in productivity meaning you lose productivity in the time it takes your mind to adjust to doing a new task.  It’s best to close any tabs or programs that may distract you.
  4. Instead of ‘gallery view’ choosing ‘speaker view’ will allow you to focus mostly on the person who is speaking without getting distracted by your gallery of other participants. Hiding your own display can give your brain some respite and turn your attention to what’s being discussed.
  5. Taking stretch breaks is critical. Sitting in the same location for extended periods may lead to faster zoom fatigue. Nothing fights fatigue like fresh air. It’s essential to get out of your chair, take your eyes off the screen at least for a short time, and move your body, do any self-care activity that will reenergize you.
  6. Take a real break. Studies show that 75 to 90 minutes of focused work, followed by a 15-minute break results in less fatigue and higher productivity. Close your email, silence your phone, close down the other projects you’re working on. Focus, breathe, and stay in the moment of your life.  A change in scenery can help reset and refresh your mind and try working in a different room or sitting at a table outside for a change in your working environment.
  7. Building transition periods in between zoom can also help refresh us. Boundaries and transitions are crucial. Try to space out zoom sessions if possible.  It’s important to create buffers as we move between video conferencing  and as a private person leading a life outside the video conferencing. Spacing out video meetings will alleviate the stress of task overload and will likely to allow for fresh start for each new meetings.

It may be true that video conferencing limits our optimal social interaction. We have to agree on a mutually-agreed time to interact and there is no spontaneousness in connecting with someone. We only have audio and visual senses to work with much less social cues. Studies have shown that this is why we feel intuitively challenged and somehow less satisfying as of connecting with another human. On the other hand, the pandemic allows us the opportunity to really foster a genuine connection.  After food and shelter, one of our greatest human need is to connect with other people in a positive way. We might feel as if the world is at a complete stop but it may be just a short pause allowing us to rethink, reflect, and reengage.

empty concrete road covered surrounded by tall tress with sun rays

Although in-person classes and services are suspended, not everything is cancelled.  Spring, sun, music, His love for us, kindness, hope is not cancelled.  And God’s renewed strength will rebirth and his love for HIS people is not at a stop either. As we end 2020 and enter 2021, we are mindful of God’s grace and are hopeful of 2021.  Despite this season of uncertainty and isolation, the author of our lives, the speaker of our zoom life – God, has his eyes on us 24/7 and never left us. And there’s no zoom fatigue between my author God and gallery of us. Hope to see you in-person in 2021.

지니오 집사, 교육학 박사 (Jinny Oh, Ed.D.)

 

 

Zoom 피로 증후군과 Zoom 삶의 연설자

우리가 2020년을 뒤 돌아봤을 때 무엇을 기억할까요? 우리는 2020년에 당연하다고만 생각했던 대면 학습, 복도에서의 포옹, 가족 모임, 교회에서 한 목소리로 하나님께 올리는 찬양, 기도, 웃음 그리고 성찬식 등을 잃었습니다. 또 하나의 역사가 쓰여지는 어렵고 무서운 시기입니다. 하지만 2020년 pandemic으로 인해 겪었던 수 많은 당황스럽고 안타까운 상황 속에서 감사함을 찾을 수 있었던 것은 사람들의 다정함 때문입니다.

자연은 우리에게 알려줍니다: 해는 아침마다 뜰 것이고 영원한 겨울은 없다고. 겨울은 우리의 최선을 보여주기 위해 거쳐야 하는 회복과 준비의 과정이라고 합니다. 영국의 신학자 토마스 풀러는 1650년에 A Pisgah-Sight of Palestine and the Confines Thereof 라는 제목의 작품을 통해 ‘가장 어두운 시간은 새벽이 시작되기 바로 직전’ 이라는 개념을 도입했습니다. 그는 ‘날이 밝기 바로 직전은 항상 가장 어둡다.’라고 썼습니다. 가장 어두운 하늘을 봤을 때 가장 밝게 빛나는 별이 보입니다. 우리는 인생에서 가장 어두운 시기를 겪는 와중에 이 긴 어둠 끝에 더 나아질 날들을 소망하게 됩니다. 올해의 표어인 ‘회복’을 위해 더욱 하나님의 말씀을 의지합니다. 이사야서 40:31 ‘오직 여호와를 앙망하는 자는 새 힘을 얻으리니 독수리의 날개 치며 올라감 같을 것이요 달음박질하여도 곤비치 아니하겠고 걸어가도 피곤치 아니하리로다.’

교육의 세계와 일상 소통과 관계 유지를 위해 화상 회의 외에 여러 방법을 통해 이 새로운 시기에 다양한 적응과 노력이 필요했습니다. 온라인 수업과 회의는 학교 학습 및 인력 참가의 환경을 변화시켰습니다. 또한 우리는 새롭게 떠오르는 질문 ‘온라인 생활로 인한 탈진은 어떡해 예방할까요?’에서 답을 찾으려 합니다. COVID-19로 인해 화상 회의 사용자가 많이 늘었습니다. 2019년 말에 미국에서는 약 1천만여 명이 Zoom 과 Skype 또는 다른 온라인 회의를 참여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곧바로 2억여 명으로 증가하며 2020년 5월에는 3억여 명의 사용자로 상승했다고 보고되었습니다. 그리고 현재 20여 개 나라에서  9만 개의 학교들이 Zoom, Hangouts, Skype, Microsoft Teams, Go To Meeting, FaceTime, Discord, Houseparty 등 각종 플랫폼을 통해 온라인 수업을 듣고 있는 상황 속에 ‘Zoom 피로 증후군’ (영어로는 ‘Zoom Fatigue’)이 지속되며 많은 교육자와 학생들이 힘들어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많은 분이 이미 아시다시피 화상 회의는 비언어적 동작, 몸짓 음정 등 많은 주시가 중요한 대면 교재보다 더 많은 집중력이 필요합니다. 연구자들의 말에 의하면 우리의 뇌는 과로로 인해 피로가 쌓인다고 합니다. 그러므로 여러 Zoom 회의, 일, 가정 업무를 마친 후 휴식을 취하지 못하면 복잡한 감정과 피로로 이어집니다. 또한 전국의 학생들은 기술에 뛰어난 능력을 갖고 있는 사람들도 집중하기 어려워하는 온라인 수업을 어렵게 애를 써 참여하고 있습니다.

man on rope

계속 지속될 온라인 수업과 화상 회의로 겪는 ‘Zoom 피로 증후군’을 이기기 위한 팁 몇 가지를 알려 드리고자 합니다:

  1. 일과 삶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화상 회의를 위한 공간을 지정하는 것입니다. 일과 삶의 확실한 분리를 위해 일하는 동안에만 지정된 책상에 앉는 것입니다. 일 업무 또는 수업을 위해 정해 놓은 공간에서 다른 업무를 하면 불필요한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2. 화상 회의 중에는 SNS 사용량을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회의 중 이메일 확인 또는 다른 업무를 보고 싶은 유인이 생길 수도 있으니 SNS, 전화기, 오락 또는 애견 동물을 포함한 집중력을 흩으러 놓을 수 있는 물건은 최대한 없애는 걸 추천합니다.
  3. 동시에 여러 가지 일을 함으로써 업무 성과에 부적절한 영향을 끼칠 수 있으니 멀티 태스킹은 피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여러 연구 결과를 따르면 두 가지의 업무를 하면 새 업무에 40%의 생산력이 떨어진다고 합니다. 사용하지 않는 탭 또는 프로그램을 닫는 것이 좋습니다.
  4. Zoom을 사용할 당시 ‘gallery view’가 아닌 ‘speaker view’로 선택하는 것이 다른 참가자들이 아닌 연설자에게 만 집중을 할 수 있습니다. 덤으로 자신의 영상도 숨기면 집중력을 높여줍니다.
  5. 업무 중간중간에 스트레칭도 중요합니다. 장시간 같은 자세로 앉아있으면 피로가 더 빨리 몰려올 수 있습니다. 피로를 풀어 주기 위해 맑은 공기를 마셔 보세요. 의자에서 일어나 화면에서 잠깐이라도 눈을 떼어 몸을 움직이고 다시 에너지를 채워줄 행동을 해 보세요.
  6. 휴식을 가지세요. 연구 결과에 따르면 75분에서 90분을 집중해 업무를 마치고 15분간 휴식을 가지면 덜 피곤하고 생산력이 더 증가한다고 합니다. 이메일은 닫고 핸드폰은 무음으로 하고 다른 업무들은 잠시 접어 두고, 집중해서 숨을 천천히 쉬어가며 시간을 보내보세요. 덤으로 다른 방으로 또는 밖에 나가 풍경을 바꾸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7. 화상 회의 사이사이를 너무 좁지 않게 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되도록이면 화상 회의 하나가 끝나고 다음 화상 회의가 시작하기 전 시간 여유를 가져 보세요. 이 공백은 스트레스를 해소시키며 새로운 회의를 위한 편안한 마음가짐 준비에 도움이 됩니다.

화상 회의가 인간관계의 가장 적합한 대면 만남은 아닙니다. 이제는 서로의 일정에 맞춰 더 정확한 시간을 정해서 갖는 자연스러운 만남은 사라졌습니다. 덤으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우리는 후각과 시각만 사용해 화상 회의를 하기 때문에, 직감을 사용하는 걸 어려워하고 다른 사람과의 교제를 덜 만족스럽게 생각합니다.  한편으론 COVID-19으로 인하여 더 깊고 진실한 관계를 찾게 되었습니다. 양식과 피난처 다음으로 인간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다른 사람과의 관계입니다. 지금 지구가 완전히 멈춰 있는 것처럼 느껴질 수도 있지만, 이 시기가 우리의 생각을 깨우며 뒤돌아보고 또다시 출발할 수 있게 해 줄 짧은 쉼표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empty concrete road covered surrounded by tall tress with sun rays

대면 수업과 예배는 멈춰있는 상황이지만 모든 것이 다 취소되진 않았습니다. 봄, 해, 음악, 하나님의 사랑, 다정함, 그리고 소망은 취소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힘과 하나님의 자녀들을 위한 사랑도 하나님의 역사하심을 통해 계속 살아 움직일 것입니다. 2020년을 마치고 2021년을 맞이한 우리는 하나님의 은혜를 기억하며 새해를 위해 소망합니다. 불안함과 외로움으로 꽉 찼던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우리 삶의 작가,  그리고 Zoom삶의 연설자이신 하나님 아버지께서 365일 우리를 지켜주시며 우리 곁을 떠나시지 않습니다. 삶의 작가이신 하나님과 우리 사이에 ‘Zoom 피로 증후군’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2021년에는 사랑하는 성도님 여러분 모두 직접 뵙기를 소망합니다.

 

지니오 집사, 교육학 박사 (Jinny Oh, Ed.D.)

번역 : Irine Won